“좋아하는게 뭐에요?

 

살면서 이런 질문을 자주 듣는다. 많은 사람들이 여행이나 사진촬영 같은 취미생활을 이야기하곤 한다.

나역시 취미생활을 즐기고 좋아했는데 실은 가장 좋아하는 건 사람이었다.

그래서 동호회에서 만난 사람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거나 취미활동을 즐기고 MT나 뒷풀이를 가는 것이 즐거웠다. 시시콜콜한 이야기부터 요즘 이슈가 되는 이야기까지 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을 몰랐다.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정이 좋았다

 

사람을 워낙 좋아하니까 취미생활로 만난 사람들과의 관계는 정말 즐거웠다.

이해관계가 없기 때문에 내가 어떻게 보여야 한다는 부담이 없고, 그러니 언제 만나도 재밌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하지만 어려운 것은 직장 내 대인관계였다.

업무를 하는 것은 괜찮았지만 상사, 동료, 후배들과의 관계는 왜 갈수록 어려워만 가는지… 하루 중 가장 오랜 시간을 보내는 직장 동료들과 있는 게 마냥 즐겁고 편하지 않으니 스트레스가 쌓이곤 했다.

 

그러다가 우연히 마음수련을 시작하게 되었다.

 

 

 

살아온 삶을 되돌아보다

 

마음수련은 부정적인 마음을 긍정적인 마음으로 바꾸는 것이다.

자신이 살아온 삶을 되돌아보고 쌓아온 마음을 마음빼기 방법으로 빼기를 해서 본래의 긍정적이고 큰 마음으로 살 수 있게 해준다

 

처음 명상을 시작하면서 어릴 적부터 지금까지 내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되돌아볼 수 있었다.

마치 한편의 영화에서 등장인물이 사는 모습을 보는 것처럼 객관적으로 볼 수 있었다

 

어린 시절부터 부모님에게 착한 딸이고 싶었던 내 모습을 돌아보게 되었다.

얌전하고, 말썽부리지 않고, 부모님 말씀 잘 듣는 그런 모범생으로 살아온 내 모습.

아니 모범생이고 싶었던 내 마음을 돌아본 것이다. 어린 마음에 그렇게 해야 인정받고 사랑 받는다고 생각 했으니까

아무도 그렇게 살라고 요구한 사람이 없는데도 말이다.

그렇게 혼자 착한 척, 괜찮은 척 살다 보니 정작 내 자신은 하고 싶은 말도 솔직하게 못하고 살아왔던 것 같았다.

다른 사람들에게 싫은 소리를 잘 하지 못하다 보니, 갈등이 생기면 곧 잘 상처를 받곤 했다.

비록 몸은 자랐지만 직장생활에서도 사람을 대하는 것이 편하지 않고, 어렵게 생각했던 이유도 이런 나의 삶이 원인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나를 되돌아 보면서, 스트레스를 만드는 건 주변 환경이 아니라 나 자신 때문이라것을 알게 됐다.

그리고 그 마음들을 마음빼기 방법으로 하나씩 빼기 시작하니 실제로 버려지고 없어지는 것을 알게 되었다. 정말 신기한 경험이었다.

 

 

 

완전히 달라진 사람들과의 관계

 

명상을 시작한 다음에는 예전처럼 대인관계에 대한 책을 읽거나 강연을 찾아보거나 할 필요가 없었다. 그저 빼기만 했다.

그런데 빼기의 결과는 놀라웠다. 삶이 달라진 것이다.

 

1. 열린 마음으로 먼저 다가가게 되다

예전에는 처음 보는 사람을 낯설어하고 서먹서먹해서 상대에게 먼저 다가가기가 어려웠다.

하지만 그런 좁은 마음을 버리니까 마음이 긍정적으로 바뀌게 되었고 이제는 상대를 보면 마음을 열고 먼저 다가가게 된다.

그리고 훨씬 진솔한 마음으로 사람을 대하게 된 것 같다.

사람을 대할 때 이런저런 생각을 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대하니 나도 편하고, 상대도 편안해 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사람을 편하게 느끼다 보니 일을 할 때에도 훨씬 긍정적인 마음으로 하게 된 것 같다.

 

2. 진심으로 사과할 수 있게 되다

일하면서 실수를 하게 되면 자존심도 상하고 주변에 미안한 마음이 생긴다.

그런 마음을 갖고 사과를 할 때는 서로 얼굴 붉히는 상황이 생기곤 했다.

명상을 하고부터는 실수를 하게 되면 나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상대와 상황을 탓하지 전에 진심으로 나를 돌아보며 인정하고 나를 바꿀 수 있는 힘이 생겼다.

그래서 최선을 다해서 상황을 정리하고 동료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사과의 새로운 의미를 실천하면서 요즘에 느끼는 것은 동료들에게 참 감사하다는 것이다.

직장에서 대인관계에 대해 더 이상 고민하지 않고 사람이 함께 사는 맛을 느끼면서 살 수 있어서 요즘 참 행복한 것 같다.

 

3. 진솔해지고 신뢰가 쌓이다

얼마 전에 어느 동료와 같은 프로젝트를 하게 되었다.

오랫동안 알고 지낸 사이였지만 처음으로 함께 일을 한 것이었는데, 어려운 문제도 서로 대화하고 소통하며 일을 하다 보니 일하는 내내 즐겁고 일도 잘 마무리 될 수 있었다.

서로 부족한 부분은 도와주고 상대가 잘하는 일은 계속 진행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줄 수 있었다.

그러다 보니 긍정적인 힘이 생겨서 일도 진행이 잘되고 그 동안 몰랐던 서로의 인간적인 모습도 보게 되고 예전보다 더 탄탄한 관계로 발전하게 되었다.

 

 

 

마음수련의 핵심이자 실체는 나만의 좁은 마음에서 벗어나서 세상만큼 큰 마음으로 바뀌고 실제로 그 마음으로 사는 것이다.

그저 가짜인 내 마음을 버리기만 하면 세상만큼 큰 진짜 마음이 드러나고 그 마음으로 살 수 있게 된다. 

무엇보다 요즘은, 사소한 것 하나에도 감사함을 느낄 수 있어서 참으로 감사한 것 같다.

내가 가지고 있는 것, 주변 환경, 주변 사람들 모두에게 고맙고 감사함을 느낀다.

 

 

마음수련 대학생캠프 후기 http://jadolbo.tistory.com/146

 

대학생들이 본래 자아를 찾아 행복한 현재를 살아갈 수 있게 하는 대한민국 대표 대학생 명상캠프

 

저작자 표시
신고

요즘 참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 나.

그래도 그 와중에 꼭 잊지 않고 하는 것이 있다.

바로 나에게 마음의 휴식을 선물하는 것.

 

얼마 전 주말엔, 조용히 나를 돌아보며 명상을 할겸

친구와 약속을 잡고, 친구가 다니고 있는 강남 테헤란로에 있는 마음수련 명상센터를 찾았다.

여긴 나 같은 직장인들이 많이들 다니는 명상센터라고 해서 예전부터 왠지 꼭 한번 와보고 싶었다.


 

 

입구에 들어서니, <명상, 행복을 함께하다>라는 예쁜 간판이 보인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를 시작해볼까나.

 

 


 

입구에 들어서니 편안하고 깔끔한 분위기의 상담실들이 보인다.

 

 

그냥 들어서기만 해도 마음이 열리고 편안해 지는 것이...

내가 명상센터에 왔구나 하는 느낌이 딱.

 

 


 

서울에서 가장 큰 명상센터인 만큼 명상할 수 있는 명상실이 무려 8개나 있다.

이 곳 테헤란 센터에는 많은 직장인들이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오기도 하고,

퇴근 후에 자기계발을 위해서 학원을 찾듯이 명상센터를 찾는다고 한다!!! 

주말에는 CEO들을 위한 마음수련 명상캠프, 대학생들을 위한 마음수련 명상캠프 등

다양한 1박2일 마음수련 명상캠프 프로그램들이 열린다고 한다.

 

 

명상센터에는 명상을 도와주시는 명상전문가가 계셔서 친절하고 전문적인 안내를 받을 수 있었다.

명상은 혼자서도 할 수도 있고, 각자 자신의 Level에 맞는 방을 찾아들어가면 같은 Level의 Class mate들과 함께 할 수도 있다. ^^

 

완벽한 방음시설과 조명 덕분인지...

방 안에 딱 들어서는 순간!

이 곳이 강남 도심 한 복판이라는게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조용하고 편안한 나만의 공간을 만날 수 있었다. ^^

이 것이 진정한 힐링타임.

복잡한 일상에서 벗어나 오롯이 나 자신에게 집중할 수 있고

복잡한 마음을 비우며 나에게 진정한 휴식을 선물로 줄 수 있는 아름다운 공간.

 


 

그리고 또 하나의 아름다운 공간!ㅎㅎ

 


 

마치 카페 같은 이 곳! ^^

명상 중간에 잠시 쉴 때 간식을 먹거나 차도 한 잔 마시며 쉬어갈 수 있다.

 


 

나를 돌아보는 시간.

명상을 하며, 지난 일상과 나를 찬찬히 돌아봤다.

마음을 하나씩 떠올려서 빼기를 하고나니

바쁘고 조급했던 마음 대신 여유로운 마음으로

미워하는 마음 대신 사랑하는 마음으로

혼자 가지려는 욕심 대신 함께 나누는 크고 넉넉한 마음으로

마음이 점점 바뀌는 게 느껴졌다.

온 몸과 마음이 따뜻해지는 시간.

뻣뻣했던 온 몸의 긴장이 점점 풀리고, 복잡했던 머리가 가벼워지는 게 느껴졌다.

 

바쁜 일상에 쫓겨서 놓칠뻔했던.....

가장 소중한 것!

복잡하게 덮혀있는 가짜 마음들을 걷어내고 숨겨왔던~~~ 나~~의 본성, 진짜 마음을 찾는 것.

나의 참 마음은 항상 여유 있고 긍정적이라는걸 또 한번 확인하게 됐다. 

 

 

오늘도 나는 명상을 하며

하루에 1% 씩 더 긍정적으로 바뀌어간다. :)

 

저작자 표시
신고

저는 오늘부로 바쁘지 않기로 결심했습다앗!!!

바쁜 사람과 생선적인 사람의 차이점을 보여주는 아래 영상을 보고서... ㅎㅎ

간단하게 비교한 영상이었는데, 돌아보니 저도 참 많이 바빴던 것 같은데, 뭐가 그리 바빴는지 모르겠어요...

이 영상을 보고나서 가만히 저를 되돌아보았습니다!!

그리고 참 마니 부끄러웠습니다!!ㅎㅎ 허허

그래서 이제부턴 막연하게 바쁜 하루를 보내는 대신 생산적인 사람이 되어보려구요!

여러분도 혹시 지금 바쁘게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으시진 않나요?

그렇다면 아래 비교 자료를 한번 보시고~ 내일부터는 여유를 가지고 생산적인 삶으로 바꿔보면 어떨까요?

 

BUSY VS PRODUCTIVE

페이스북 페이지 <Bright Side>​가 알려주는 바쁜 사람과 생산적인 사람의 차이점!!

우리 같이 한번 살펴볼까요?

바쁜 사람 : 이뤄야 할 많은 목표를 가지고 있다.

일의 우선 순위 없이 여러가지 일을 처리하다보면 정작 중요한 일을 놓치게 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죠!!

생산적인 사람 : 일에 우선 순위를 둔다.

중요하고 급한 일을 먼저 처리하다보면, 안중요하고 덜급한일을 처리하느라 빼앗기는 시간을 줄일 수 있고, 시간이 지날 수록 항상 중요한 일을 이루게되는 효과가 생기게 됩니다!!

 

바쁜 사람 : 일 처리를 빨리하는 것을 중요시한다.

무조건 일을 빨리 처리해야한다는 생각에 쫒기다보면 정작 중요한 핵심을 놓치게되는 경우가 있어서 인것 같습니다.   

(이건 좀 의견이 다를 수 있는데, 가끔 일을 하다보면 빠른 일처리가 경쟁력이 되는 경우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

생산적인 사람 : 심사숙고한다.

시간에 쫓겨서 급하게 일을 처리하기 보다는 심사숙고하며 사안의 핵심을 먼저 파악하여 처리한다.

 

바쁜 사람 : 자신이 바쁜것에 대해서 불평한다.

흑흑 많이 반성하게 되는 대목입니다.ㅎㅎ

 생산적인 사람 : 결과로 보여준다.

여러가지 일들로 인해 얼마나 바쁜지가 아니라, 중요한 일을 이룬 후 그 결과를 보여준다. 

바쁜 사람 : 시간이 없다는 것을 불평한다.

 생산적인 사람 : 주어진 시간을 중요한 것을 하는데 사용한다.

하려는 자 방법을 찾고

말려는 자 구실을 찾는다

라는 말이 떠오르네요!ㅎ

바쁜 사람 : 상사를 위해 일한다.

 생산적인 사람 : 고객을 위해 일한다.

이것도 의견이 다를 수 있는데,

그냥 생산적인 결과를 내려면 고객지향적으로 일하는 것이 좋다 라고만 참고하면 될 듯합니다. ^^

<출처 : Bright Side Face book page>

바쁜 사람 : 다른사람의 의견을 묻는다.

 생산적인 사람 : 행동/실천한다.

이것도 의견이 다를 수 있는데,

사실 다른사람의 의견을 충분히 듣지 않고 자신의 생각대로 행동만 했다가는 쓸모 없는 결과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죠!

 

몇 가지는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있지만,

전체적으로 "생산적인" 이라는 의미에 초점을 맞춰서 본인에게 도움되는 부분만 참고해서 읽으면 좋을 것 좋겠습니다.

내일도 생산적인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신고
  1. 아 해 2016.03.24 14:00 신고

    :-) 홧팅!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